경남지부 수학교사모임

모임 공지

더보기
마이크모임(10.21)
*수업이야기
- 1학년 도형 단원, 2학년 도형 단원, 3학년 도형 단원 중에서 좋은 문제를 찾아보자.
- 원리를 알아야 풀수 있는 문제가 드문 것 같다. 단순히 직감적으로 공식만 바로 적용하면 풀 수 있는 문제나 쉬운 문제만 교과서에 있는 것 같다. 아이들은 원리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. 그냥 답만 나오면 끝이라 생각한다. 시험문제에서 아이들이 잘 풀지 못하는 문제는 어려운 문제가 아니라 기본원리를 설명해야 하는 문제이다. 그래서 시험문제를 출제시 서술형 문항은 좀 더 신경을 써서 원리를 알아야 하는 문제를 내는 게 좋을 것 같다.
- 예1> 지윤이가 같은 반 친구들의 하루 평균 인터넷 사용 시간에 대한 도수분포다각형을 그린 것이다. 지윤이가 그린 그래프에서 잘못된 부분을 말하여 보자.
-
- 예를 들어 ‘대각선이 개수를 구하는 공식에서 (n-3)은 대각선이 세 글자이니깐 3을 뺀다, 내각의 크기의 합에서 (n-2)는 내각이 두 글자이므로 2를 뺀다’와 같은 이유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정말 그 이유에 대해서는 곰곰이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. 재미없고 지루하다는게 아이들의 의견이다. 재미있고 지루하지 않는 건 뭘까? 수학을 재미있고 지루하지 않게 가르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? 고민이 된다.
- 삼각형의 내심과 외심을 가르칠 때 작도를 이용해서 원리를 이해하는게 더 좋은지, 종이접기로 이해하는 게 더 좋은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. 개정 교과서는 작도보다는 종이접기로만 설명을 했으며, 외심의 경우 직각삼각형, 둔각삼각형, 예각삼각형의 경우는 상세히 나와있지는 않지만 문제는 있다. 수업시간에 교과서의 내용은 없지만 문제를 다루기 위해서는 필요할 것 같다. 개념적인 부분을 설명하고 문제를 푸는 것이 좋을까, 문제를 통해서 개념을 알아가는 것이 좋을까, 이 또한 생각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. 특히 기하학 문제는 이 고민이 더 필요한 것 같다.
- ‘외각의 크기의 합은 360도이다’를 설명하기 위한 방법 중에서 평행선의 성질을 이용해서 설명하는 것도 함께 고민하면 좋을 것 같다.
- 삼각형의 결정조건과 합동조건에서 결정조건의 이해가 더 중요한 것 같은데 학생들은 합동조건만 외우고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. 하나로 결정된다는 의미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.(두 변의 길이와 한 각, 두 각의 크기와 한 변의 길이)
*수학 작품 만들기
-큰 별모양 십이면체를 만들어 봄

*수학동아(10월호)를 읽고 기억에 남는 것
- 도미니어링 게임을 한 번 해 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.
(수학퍼즐과 관련된 책 추천 : 샘로이드 수학퍼즐, 마틴 가드너 수학코드)
- 태극베게 만들기를 부직포를 사용해서 제작을 하면 실제 베개가 완성될 것 같다.
- 원주율 파이 이야기는 책 아르키메데스와 연결이 많이 된다.
- 이순신의 학인진 이야기